정치
2018년 07월 11일 14시 48분 KST

기무사 특별수사단장에 전익수 공군 대령이 임명됐다

공군본부 법무실장

1

국군기무사령부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 및 위수령·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 의혹 수사를 담당할 특별수사단장에 공군본부 법무실장인 전익수 대령(48·법무20기)이 11일 임명됐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전날 ”국방부 검찰단과는 별도의 독립적인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최단시간 내 단장을 임명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하루 만에 이뤄졌다.

전 수사단장은 이번주 안에 특별수사단 구성을 마무리하고 다음주부터 본격적으로 수사에 들어갈 계획인데 곧 수사 대상과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는 전체회의를 열 것으로 보인다.

1

국방부는 이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기무사 세월호 민간인 사찰 의혹·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 의혹 특별수사단’(특별수사단) 단장에 전 대령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단장은 독립적인 수사권 보장을 위해 국방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고 수사인력 편성과 구체적인 수사에 대해 전권을 갖게 된다”며 ”수사 진행상황도 국방장관에게 보고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1999년 군법무관으로 임관한 전 수사단장은 국방부 고등군사법원 재판연구부장과 공군본부 인권과장, 공군 고등검찰부장, 공군 법무과장, 공군 군사법원장, 국방부 범무관리관실 송무팀장, 합동참모본부 법무실장 등을 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