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1일 10시 42분 KST

[어저께TV] "사죄·감사"...'전지적 참견 시점', 8주만에 직접 전한 진심

이영자는 여전히 유쾌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이 세월호 보도 인용 논란 이후 8주 만에 사죄와 감사를 전하면서 시청자에 진심을 전했다.

지난 달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8주만에 방송을 재개하며 논란에 대한 사과와 결방을 기다려준 시청자를 향한 감사 인사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방송 전 자막으로 ”저희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4.16 세월호 참사 가족들께 깊이 사과 드립니다. 지난 5월 5일 방송으로 여러분의 가슴에 또 한 번 상처를 남겼습니다. 비난 받아 마땅한 잘못에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공지했다.

OSEN

제작진은 ”그리고 저희 프로그램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웃음 대신 공분을 불러일으킨 저희 잘못을 마음 깊이 자각하고 반성합니다. 저희 제작진은 이를 계기로 보다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며 재발 방지와 논란에 대한 사죄를 전했다.

2달 만에 스튜디오에 모인 MC들도 한마음이었다. 논란 때문에 마음 고생을 했던 이영자도 밝은 미소를 짓고 있었다. 전현무는 “2달 만에 찾아뵙는다. 기다려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긴 결방에도 방송을 잊지 않고 시청해준 시청자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제작진은 사과를, MC들은 시청자를 향한 감사를 남기며 ‘전참시’는 8주 만의 방송을 시작했다.

‘전참시‘는 지난 5월 5일 이영자의 어묵 먹방 영상에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인용해 논란을 빚었다. MBC는 논란 이후 제작진, 방송사, 최승호 사장 사과문을 차례로 공개하고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어 진상 조사를 벌였다. 이후, 논란을 빚은 ‘전참시’ 제작진에게는 감봉과 정직 등의 중징계를 의결하고, 제작진을 교체했다.

OSEN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을 연출했던 안수영 PD가 새롭게 ‘전지적 참견 시점’ 연출을 담당하게 됐고, 안 PD가 이끄는 새 제작진의 촬영은 지난 달 29일부터 재개됐다. 30일 전파를 탄 방송분은 MC들의 인삿말을 제외하고는 논란 이전 촬영된 촬영본이다. 새로운 제작진이 이끈 촬영분은 오는 7일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사과로 시작했지만, ‘전참시‘는 예전과 같은 웃음으로 시청자들의 곁에 돌아왔다. ‘슈스스’ 한혜연, 이영자의 절친 홍진경이 스튜디오에 함께 했다. 한혜연은 서리태콩물에 ”시집 간 송혜교 부럽지 않다”고 말한 이영자의 발언을 들은 송혜교가 ”이번 주부터 서리태콩물 마셔보려고”라며 좋아했다는 말을 전해 ‘전참시’ MC들을 기쁘게 만들기도 했고, 이영자가 금강휴게소에서 읊은 시가 휴게소 유리창에 전시됐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유병재의 일상과 이영자의 일상도 재미를 더했다. 유병재는 매니저가 기획한 쓸모없는 물건과 자신의 굿즈를 교환하는 ‘대실망쇼’ 이벤트에 임했다.그 자리에서 빅뱅 승리에 밀리고, 자신의 매니저 유규선에게도 밀려 밝게 웃을 수 없었다. 매니저는 유병재에게 ”내가 기획한 이벤트가 평범하지 않은데 늘 열심히 임해줘서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며 진심을 전했다.

이영자의 매니저는 오랜만에 ‘먹바타‘로 변신, 이영자의 ‘먹시피’를 재현했다. 이영자는 오랜 단골인 밥집의 셰프를 마음에 들어했고, 매니저는 그런 이영자를 위해 셰프로부터 ”결혼 안 했다”는 답변을 받고 돌아와 이영자를 기쁘게 했다. 이영자는 매니저까지 퇴근 시키고 홀로 밥집에 방문해 ”내가 맥주를 한 잔 다 못 마시는데 나눠 마시자”며 건배를 제의하고, 은근슬쩍 ”이렇게 일만 하는데 여자친구가 싫어하겠다”며 떠보기도 했다. 끝내 셰프가 여자친구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 스튜디오도 축제 분위기가 돼 폭소를 자아냈다.

비록 용서 받지 못할 실수를 했지만, 새 제작진으로 다시 일어선 ‘전참시‘는 뒤늦게나마 시청자들에게 사죄와 사과를 전할 수 있었다. 이제 새 마음으로 방송을 재개한 ‘전참시’가 과연 시청자들의 마음을 다시 훔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