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7일 16시 15분 KST

[Oh!쎈 레터] '건강 이상無' 추자현♥우효광 향한 응원 "이젠 셋이 함께"

"외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이 회복이 된 상태"

OSEN

건강 이상설에 휘말렸던 배우 추자현이 산후조리원 외출까지 나갈 정도로 건강해졌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로부터 큰 응원을 받고 있다.

지난 26일 한 외식기업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추자현과 그의 남편 우효광이 함께 식당을 방문한 후 남긴 사인을 공개했다. 이 사인에는 6월 24일이라는 날짜와 이름이 적혀 있다. 추자현이 외출을 할 정도로 건강해졌음을 전하는 이 게시물은 SNS에서 화제를 모았다.

추자현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 또한 27일 OSEN에 ”추자현이 아직 조리원에 있다. 외출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이 회복이 된 상태”라며 ”조리원은 입출입이 비교적 자유로운 편이라 우효광과 외식도 하면서 건강 회복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추자현의 건강 상태를 전하기도 했다.

추자현은 지난 1일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아들을 출산했지만, 그날 저녁 경련 증세를 보여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소속사는 이에 대해 “회복 중에 있고, 자세한 병명과 원인은 검진 중에 있다”고 전했으나, 지난 10일 한 매체는 추자현이 의식이 없고, 산소호흡기에 의지 중이라고 보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다행히도 추자현의 건강은 생각만큼 심각한 상태가 아니었다. 추자현 소속사 측은 ‘의식불명설’이 불거지자 곧바로 “사실무근”이라며 강력 부인했다. 한때 폐가 좋지 않아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것은 맞지만, 보도 당시 이미 일반 병동에서 회복 중이었고, 지인들과도 문자를 나누며 근황을 전하고 있었다는 것.

추자현은 12일 퇴원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추자현의 소속사는 추자현이 앞으로 통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며, 우효광과 함께 아이를 돌보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추자현의 소속사 입장 이후 24일 ‘추우 부부’의 외식 인증샷까지 나오면서 추자현의 건강 이상설은 말끔하게 사라졌다.

그동안 추자현의 소속사가 발표한 ‘사실무근’ 공식입장에도 “그럼 왜 우효광과 추자현이 SNS로 자신의 근황을 직접 전하지 않는 것이냐”며 이를 믿지 못하겠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하지만 추자현은 배우이기 전에 출산한지 채 한 달 도 안 된 산모였다. 그런 추자현에게 사실이 아닌 건강 이상설 때문에 이를 ‘인증’할 만한 증거를 SNS에 올려야 한다는 건 너무 가혹한 것 아니냐는 옹호의 의견도 컸다.

네티즌 사이에서도 추자현의 건강 문제로 설왕설래가 이어졌지만, 결국 각종 입장문과 인증샷들로 ‘추자현 건강이상설’은 끝을 맺게 됐다. 이에 많은 팬들은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리는 한편, “이제 둘이 아닌 셋이 함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