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0일 18시 36분 KST

청와대는 "예멘 난민이 더는 들어올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무사증 입국불허국가에 예멘을 추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현재 예멘 난민이 500여명 들어와 있는데, 더는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난 1일부터 무사증 입국불허국가에 예멘을 추가했음을 밝혔다.

 

1

 

김의겸 대변인은 ‘무사증 입국불허’가 예멘 난민 때문이냐는 질문에 대해 ”그런 것으로 보인다”며 ”법무부와 제주도 사이에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의겸 대변인은 예멘 난민 취업 문제에 대해 난민 신청일로부터 6개월이 지난 뒤에야 취업이 가능하지만, 인도적 필요성에 따라 그 전이라도 내국인의 일자리를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취업허가를 내주고 있다”며 ”내국인 일자리 침해 가능성이 낮은 농·축산 관련 일자리”가 주를 이룬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현재 제주도에 들어와 있는 500여명에 대해서는 정부는 취업지원, 인도적지원, 범죄예방 등 세 가지 방침을 갖고 있다”며 ”예멘 난민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식자재·빵·밀가루 등을 지원해주고, 무료진료 등 의료지원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난민의 범죄 유발 우려 등의 대해 김 대변인은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 예방에 집중적으로 나서 불필요한 충돌이나 잡음을 방지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현장에서 ‘순찰 강화 조치를 하는 것을 보면 정부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가진 것 아닌가’라고 문제제기하자 김 대변인은 ”제주 지역 도민을 중심으로 걱정과 우려가 나오고 있지 않냐”며 ”실제로 예멘 난민들이 위험한지와 관계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