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1일 12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1일 12시 19분 KST

황당하거나 이상하거나 어이없는 지방선거 홍보물 11 (사진)

틈새시장 공략하시는 분들

1. 아련한 덕질...

 

처음 현수막을 보고 대체 무슨 의미일까 궁금했다. 이 현수막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번째는 ‘9루트’. √9는 3, 기호 3번을 의미한다. 자신이 기호 3번임을 아련하게 말하고 있다. 마침 점도 딱 세개 찍었다. 그런데 그루트가 3번을 의미하는지 한 번에 이해하기 힘들다. 후보자가 이과이지 않을까 찾아보았다.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이해는 가지만 이해하기 힘들다.

두번째는 ‘아이엠 그루트‘이다. 그루트는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나오는 캐릭터로 모든 대사는 ‘아이엠 그루트’ 뿐이다. 그루트의 팬인가보다. 덕질을 선거 나와서 하고 있다.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후보도 여기저기서 ‘아이엠그루트’만 외치고 있다. 아련하게...

 

2. 도대체 어쩌라는 건지 모르겠다

네네 ^^ 알겠습니다 ^^

 

3. 알겠어요 그만하세요.

건물 전체를 자신의 얼굴과 현수막으로 뒤덮었다. 꿈에 나올까 살짝 걱정도 된다.

밤에 보면 더 무섭다. 구광렬 7080 LIVE...

 

4. 우리가 남이가!

같은 당, 사천 내 다른 지역구 도의원과 시의원의 홍보물이다. 비용을 절감하려고 했는지 홍보물이 1+1 수준이다. 한분에게 투표하면 다른 한분이 자동 당선될 것 같은 기분이다. 

 

 

5. 공약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지만 얼굴에서 강력한 공약 이행의 의지가 느껴진다

아무래도 혼자 선거운동 뛰시는 것 같다. 대체 공약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띄어쓰기도 개성있다. 어느 공약은 끝에 온점이 찍혀있고 어떤 건 안찍혀있는데 어떤 의미가 있는지 궁금하게 만든다. 

특히 노래자랑과 축제에 한이 많이 맺히신 것 같다. 이분이 당선되면 다른 건 몰라도 ‘진정한 축제‘는 볼 수 있을 것 같다. 다른 건 그럭저럭 이해할 수 있겠는데 ‘학생 처여 총각화’는 대체 무슨 말일까? 

 

6. 보호색

속을 뻔했다. 심지어 당 이름도 안쓴다. 용인시민후보라고 이야기한다. 혹시나 홍준표가 지원유세 간다고 하면 두팔 벌려 막을 것 같다.

누끼 딸 시간이 모자랐나보다.

 

7. 이분 때문에 ‘이순신 장군 부인이 방씨’인 건 확실히 알게 됐다

500년을 넘나드는 혈연 강조!

 

진정한 이순신 장군(부인)의 홍보대사.

정말 진지하다. 이번 선거 이후 이순신 장군 부인이 방씨인건 확실히 알겠다. 그런데 후보자 이름이 기억이 안난다. 방씨였는데...

 

8. 직장인들에게 도전장을 내민 간 큰 후보

순간 사장님인줄 알았다. ”요새 말이야. 다들 너무 해이해진 것 같아. 30분씩 일찍들 출근해” 같은.

물론 교통공약이다.

 

9. 어쩌다 엄청난 공약을 내버렸다

모두가 출산율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때, 시대에 역행하는 급진적인 공약을 내놨다. 비혼과 동성혼도 막 조장해줄 것 같고 그렇다. 

물론 ‘출산부담’을 줄이겠단 말이다.

 

10. 진정한 ‘시건방짐’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그 눈빛, 포즈, 그리고 배경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에서나 볼수 있었던 포스있는 포즈, 절대로 가식적인 미소는 짓지 않겠다는 시건방진 표정. 그리고 드넓은 서울을 한 눈에 담고 있는 배경. 진정한 시.건.방.짐.의 결정판이다. 그 시건방진 포스터 만큼이나 뒷면도 다이나믹한 전과로 채워져있다. 층간소음을 제손으로 정의구현하는 사내.

11. 한땀한땀 공들여 만든 핸드메이드 작품

진.정.성이 느껴지는 자필 후보자 정보 공개.

례술혼이 느껴지는 핸드메이드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