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07일 17시 01분 KST

탈북 BJ가 설명한 '북한에 있는 가족과 전화하는 방법'

'아오지 탄광 유배설'을 언급했다.

탈북자 출신 BJ한송이가 북한 주민들의 실제 일상과 ‘아오지 탄광 유배설’ 등에 대해 털어놨다.

OSEN

7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의 ‘훅 들어온 초대석’ 코너에는 한송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송이는 본명을 밝히지 않는 이유에 대해 ”북한에서 제 이름 모르면 간첩이다. 가족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북한에서 유명했지만, 트와이스와 워너원 때문에 탈북했다”고 농담을 던졌다.

한송이는 지석진을 향해 “TV에서 볼 땐 코가 큰 줄 알았는데 크지도 않고 잘 생겼다”며 ”북한에서도 ‘런닝맨‘이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북한에서도 ‘런닝맨’을 볼 수 있냐는 질문에 한송이는 ”북한에서 살던 곳이 중국 국경 근처였는데, 중국 사람들이 USB에 다운받아서 밀수하면 볼 수 있다. 가격은 1회에 한국돈으로 850원 정도”라고 답했다.

또 북한에 있는 가족들과 통화를 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한송이는 중국에서 휴대전화를 구매해 중국 유심을 끼우면 통화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석진은 ”북한에서 혼자 탈북했는데, 가족들은 안전하냐”고 물었다. 이에 한송이는 ”예전 탈북자 가족들은 아오지 탄광에 갔다. 그런데 요즘엔 탈북자가 엄청 많아서 다 아오지 탄광에 데려갈 수가 없어서 봐 준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한송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한송이는 ”김 위원장이 스위스 유학파 출신이라 많이 유해진 부분이 있다. 하지만 위원장을 욕하면 바로 정치인 수용소에 끌려간다”고 전했다.

북한 사람들의 일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한송이는 ”북한에서는 스마트폰을 ‘터치손전화기’라고 부르는데 가격은 200달러~600달러 정도다”라며 ”나는 금수저라 500달러짜리 스마트폰을 썼다”고 답해 지석진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한송이는 ”북한에서도 남녀가 만나면 커피숍에 가서 아이스크림 올린 와플에 아메리카노를 마신다. 카라멜 마끼아또도 있다”라며 ”남한 사람들이 말하는 ‘썸’도 탄다”고 말해 남북의 연애 문화가 비슷하다고 전했다.

한편 한송이는 현재 아프리카TV에서 북한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BJ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