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07일 16시 15분 KST

싱가포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보긴 힘들 것 같다

종전선언은 다음 기회에.

Kim Hong-Ji / Reuters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은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의 성공 가늠자 중 하나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에 문 대통령이 합류한다는 뜻은 ‘둘 간에 모종의 합의가 이뤄졌고, 그 합의를 토대로 종전선언 같은 빅이벤트가 열린다’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 ‘3실장’은 사전투표를 하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전투표설까지 나오면서 ‘문 대통령 싱가포르행’이 점점 가능성을 높여가고 있었다.

하지만 7일을 기점으로 이런 기류가 급속히 사그라들고 있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싱가포르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이번에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북 정상회담에서 어떤 대화가 오가느냐에 따라 향후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 장소 등의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1도 “6일 열린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에 관한 사항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청와대가 싱가포르 현지에 조촐한 공보단을 보내기로 한 점도 이런 추측에 힘을 보탰다.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7일 오후 춘추관 1층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기간에 맞춰 싱가포르 현지에 한국프레스센터를 개소하고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그곳에서 우리 정부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며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 최우규 홍보기획비서관이 싱가포르행에 동행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입으로 불리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과 김의겸 대변인, 권혁기 춘추관장 등 청와대 공식 공보라인은 국내에 머문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도 6일(현지시각) 기자들과 만나 “핵 협상에는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 다섯번째의 회담이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6월12일 한번의 회담으로 마무리짓지 못할 수 있다는 뜻이다.

문대통령이 싱가포르에 가지 않는다고해서 종전선언 무산됐다고 단정할 순 없다. 청와대는 7월27일을 기대하고 있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날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남·북·미 정상의 종전선언 가능성이 커지긴 했지만, 그 시점이 이번 싱가포르 회담일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정전협정이 체결된 7월27일도 후보군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이번에)종전선언이 이뤄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라며 ”종전선언은 완벽한 비핵화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하다고 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뤄진 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