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7일 13시 54분 KST

홍준표가 북미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것을 반대하는 이유

"한국조차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 체제에 가담하려는 것은 정말 위험한 발상”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종전선언이 이뤄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7일 홍 대표는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모두발언에 참석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핵정책이 처음 공언했던 약속하고는 많이 후퇴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CVID 원칙이 불변의 원칙이라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들어 미국 중간선거도 있어서 그런지 ‘미국만이라도 안전한 방향으로 합의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는 식의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해 주는 파키스탄식 북핵정책을 채택한다는 의심을 받을 수 있다”라며 ”북한이 CVID에 의한 완전한 북핵 비핵화 합의를 거부한다면 회담을 중단, 파기하는 것이 옳다”고도 했다.

홍 대표는 ”종전선언은 완벽한 비핵화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하다고 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뤄진 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또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문제 역시 협상 테이블에 올려서는 안 된다”며 ”북한이 체제를 유지하는 유일한 수단은 북핵이다. 북이 핵포기를 하는 순간 체제가 무너지는데, 이를 포기하고 개혁개방에 나선다는 걸 믿는다면 바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협상은 하되 믿지 말라”라며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이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과 부딪치고 있는 곳이 한반도다. 세력 균형을 이루지 않고 한국조차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 체제에 가담하려는 것은 정말 위험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홍 대표는 ”어김없는 정치보복을 하고 북핵협상으로만 1년을 보냈다. 국민 생활 향상이나 살림살이는 1년 동안 방치했다”라며 ”지방선거에서 국민 판단이 어느 방향으로 갈 지 결과가 말해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