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6월 03일 10시 49분 KST

페이스북이 '불꽃페미액션'의 '상의 탈의 시위' 사진 삭제에 대해 사과했다

여성의 몸과 섹슈얼리티를 주제로 ‘여성해방운동‘을 하는 페미니스트 그룹 ‘불꽃페미액션’이 페이스북을 상대로 여성의 반라 사진만 삭제하는 것은 성차별적 규정이라고 반발하며 상의 탈의 시위를 벌인 가운데, 페이스북 측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페이스북코리아는 ”전체 화면에서 노출된 부분이 많은 사진은 알고리즘에 따라 자동적으로 삭제된다”며 ”이번 사진은 사회적 의미를 담은 것이기 때문에 복원시켰다”고 3일 밝혔다.

이후 ‘불꽃페미액션’은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게시물 탈환을 완료했다. 우리의 승리다”면서 ”여성의 몸이 성적 대상화되지 않는 그날까지 액션은 투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단체는 5월 26일 열린 ‘월경 페스티벌’ 행사에서 상의 탈의를 진행하고, 이때 찍은 사진을 사흘 뒤인 29일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나체 이미지 또는 성적 행위에 관한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계정 1개월 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에 반발해 ‘불꽃페미액션’은 지난 2일 서울 역삼동 페이스북코리아 사옥 앞에서 상의를 완전히 벗고, ”내 몸은 음란물이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회원들은 상의를 벗는 퍼포먼스를 벌이다 경찰에 저지당했다.

이들은 페이스북이 남성의 반라 사진은 그대로 두면서, 여성의 반라 사진만 삭제하는 점을 규탄하기 위해서 탈의 시위를 기획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