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5일 12시 20분 KST

'미달이' 김성은이 BJ 활동을 시작하며 근황을 공개했다

"회사 측에서 접대가 너무 힘들다고 하더라"

afreecatv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 역할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배우 김성은이 아프리카TV BJ로 전향, 근황을 전했다.

14일 밤 김성은은 ‘김성은의 라라쇼’라는 제목으로 개인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김성은은 화장품 회사에 다녔다며 ”대학을 가고 졸업을 못 했다”라며 ”연기 끈을 놓지는 않고 있었다. 다시 여러분들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에 항상 노력은 했는데 잘 안 되더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감독이 원하지 않고 제작자가 원하지 않는다. 배우들이 되게 많은데, 여러분이 아는 배우는 적지 않냐”라며 ”저도 회사를 다니던 중 소속사에 들어가서 ‘감자별‘을 찍고 여러분이 아시는 그런 영화도 찍었다. 다양하게 해 보려고 했으나 회사 측에서 ‘접대가 너무 힘들다’고 하더라”며 연기를 중단하게 된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아무리 프로필을 밀어도 원하지 않으면 어쩔 수가 없더라. 저도 마음을 내려놨다”라며 ”그러다 다시 취직을 했는데, 대표님께서 지원을 해 줄 테니 유튜브를 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과거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했던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afreecatv

김성은은 방송 도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성은은 연기자라는 직업에 대해 ”나를 찾아줘야 연기할 수 있는 아주 슬픈 직업이다”라며 ”내가 연기자로 활동할 수 없다면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성은은 ‘순풍산부인과’ 후 해외 유학을 떠났다가 돌아와서 연기자로 복귀했다. 지난 2014년에는 영화 ‘꽃보다 처녀귀신’에 출연하기도 했다.

김성은의 방송은 여기를 클릭하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