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28일 11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28일 12시 01분 KST

중국 CCTV와 신화통신이 보도한 김정은-시진핑 회담 기록(화보)

김정은 취임 이래 첫 해외정상과의 회담이다.

  • CCTV via 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에서 "한국과 미국이 비핵화를 위한 단계적 조치를 취하면 비핵화는 해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단계적 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대북 제재, 나아가 주한 미군 규모 감축 등을 요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8일 신화통신과 CCTV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5일부터 나흘간 중국을 방문, 정상회담을 가졌다.

    북중 정상회담은 2011년 5월 김정일 전 위원장이 사망 전 중국을 방문해 가진 이후 처음이다. 김정은 위원장도 취임 이래 해외 정상과 첫 회담을 가졌다.
  • CCTV via 뉴스1
    김 위원장은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현재 한반도 정세가 호전되기 시작했다"며 "우리가 자발적으로 긴장 국면을 완화하고 평화적 대화를 열 것을 제안했다"고 했다.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을 받들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에 힘을 다하는 것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북남 관계를 화해· 협력 관계로 전환하고 북남,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남한과 미국이 선의의 노력으로 평화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비핵화를 위한 단계적 조치를 취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해결될 수 있다"며 "이 과정에서 우린 중국과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대화 모멘텀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CCTV via 뉴스1
    시 주석은 북중 친선 관계를 "공통의 소중한 자산"이라면서 "지난 세대 지도자들은 북중 공통적 이념적 신념과 깊은 혁명 우의,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서로 도왔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정세에서 긍정적 변화가 나오고 있다며 "북한이 중요한 노력을 한 것을 높게 산다"면서 "우리는 한반도 문제에서 비핵화를 실현한다는 목표를 견지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 CCTV via 뉴스1
    이날 둘의 만남은 김정은 위원장을 맞는 실내 열병식도 진행되는 등 공식적인 정상 회담의 모습을 제대로 갖췄다. 회담장에는 왕치산 부주석, 리커창 총리, 왕후닝 상무위원 등도 배석했다.
  • CCTV via 뉴스1
    회담 후에는 시진핑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이 김정은 부부를 위해 환영 연회를 열었다. CCTV는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시진핑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이 함께 다과를 즐기는 모습도 공개했다. 

    시 주석은 경축사를 통해 "봄을 맞아 김정은 동지와 리설주가 중국을 비공식 방문해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려는 데 중요한 의미를 부여한다"며 "양국 관계가 새로운 역사적 지평을 형성하고 있는만큼 지평을 넓히도록 (중국은)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과 관련해 "허심탄회하고 우호적 회담을 했다"며 "양국이 전통적 우위를 다지고 상호 이익을 공유하는 것은 공통된 전략적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간에 세계 흐름 속에서 북중 관계 전반을 공고히 하고 고위층 교류를 강화하고 전략적 소통을 심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CTV via 뉴스1
  • CCTV via 뉴스1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은 이날 시종일관 우호적 분위기를 연출하려는 데 공을 들인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헤어지기 전 카메라 앞에서 손을 맞잡고 오랫동안 인사를 나눴다. 또 김 위원장 부부는 떠나는 차량 안에서도 창문을 열고 손을 흔들었고 시 주석 부부도 이들을 계속해서 바라보고 손을 흔들었다. 
  • CCTV via 1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