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3월 13일 09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3일 09시 53분 KST

패럴림픽 컬링 ‘오벤저스’가 연승 행진을 멈춰섰다

그러나 4강행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서로 다른 성씨 5명이 모여 ‘오벤저스’라는 별명이 붙은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예선 5차전에서 독일에 패했다. 

이날 경기로 오벤저스의 연승 행진은 멈췄지만, 4강행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의 12일 보도를 보면,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이날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독일과의 예선 5차전에서 3 대 4로 패했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이동하(45)로 이뤄져 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독일과의 경기에서 1엔드에 1점을 내줬다가 3·4엔드에서도 1점씩 더 허용해 0-3으로 뒤처진 채 경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5엔드에 접어들면서 2점을 얻어 뒤늦게 추격에 나섰으나, 7엔드에서 다시 1점을 내줬다. 이어 한국 대표팀은 8엔드에서 1점을 뽑았지만, 경기 최종 점수는 3 대 4로 마무리됐다. 

한국 대표팀의 백종철 감독은 경기 뒤 인터뷰에서 “패럴림픽이 열리기 전 독일한테 최근 두 차례 연속 졌다”며 “선수들이 요즘 독일전 전적이 안 좋다는 점을 의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미국과 ‘패럴림픽 중립선수단(NPA·러시아)’, 슬로바키아, 캐나다를 차례로 물리치면서 4연승을 올렸다. 

한국 대표팀은 13일 오전에는 핀란드·스위스와의 예선전을 치룬다. 

비록 이날 독일한테는 패했지만 한국 대표팀은 전체 12개 출전팀 가운데 중국(5승)에 이어 공동 2위(한국·독일)를 달리고 있는 상태다. 

남은 경기를 감안하더라도 4강 진출이 사실상 확정적인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