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3월 07일 12시 42분 KST

김문수가 대북 특사에 모욕감을 느낀 이유

자유한국당 김문수 대구시당 수성갑 당협위원장은 평양을 방문한 특별사절단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함께 찍은 사진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모양이다.

6일 김문수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김정은이 대한민국 대표단과 찍은 사진이라며 청와대가 제공했습니다.

1984년생 김정은이 자기보다 38살 더 많은 정의용실장에게 뒷짐 지고 거만 떠는 모습에 저까지 모욕감을 참기 힘듭니다.

일제 식민지시대에도 볼 수 없었던 비참한 나라 꼴입니다.

그래도 감지덕지하는 종북정권이 더 걱정입니다.

1984년 생, 즉 한국 나이로 35세인 김정은 위원장이 무려 38세나 많은, 73세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앞에서 뒷짐을 지고 있는 모습에 모욕감이 느껴진다는 것이다.

이 게시물에는 ”빨갱이는 죽여도 돼”, ”김정은에게 아부한다” 등 김문수 위원장의 의견에 동조하는 댓글이 주로 달렸으나, 7일 들어서는 반대 의견의 댓글도 달렸다. 댓글창에는 ”만약 김문수님이 저 사진을 찍을 때 옆에 계셨다면 김정은한테 ‘자네 어디서 건방지게 뒷짐을 지고있나’라고 말할 수 있으신가요”, ”프랑스 마크롱한테 가서 너 나이 몇 살이냐고 물어보세요” 등 다양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