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2월 28일 15시 21분 KST

'김태훈 교수 성추문'에 세종대 측이 밝힌 입장

OSEN

배우 겸 세종대학교 교수 김태훈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세종대 측이 김태훈의 사퇴와 관계없이 진상조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공식 페이스북에는 익명의 게시자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러시아 유학파 출신 배우이자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교수 K가 나를 성폭행하고, 노예처럼 부렸다”라며 ”나는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후 이 글이 소셜 미디어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이 교수의 정체가 김태훈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김태훈은 ”교육자로서 깊이 헤아리지 못하고 행동한 부분이 있고,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교수직을 자진 사퇴하겠다”며 ”자세한 입장은 저녁에 말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세종대 측도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전했다. 같은 날 스타뉴스에 따르면 세종대 측은 ”현재까지 김태훈의 사퇴에 대해 들은 바는 없다.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고, 3월 2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진상 규명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 세종대 측은 ”일단 김태훈에게 이번 학기 강의를 맡기지 않기로 했다. 김태훈 역시 이를 받아들였다”라며 ”사실 여부 판단 후, 의혹이 사실일 경우 직무 정지와 직위 해제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태훈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오기도 했다. 아직까지 김태훈 측은 이에 대한 구체적 입장을 전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