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7일 12시 07분 KST

"딸처럼 아들처럼" '동상이몽' 최수종♥하희라, 25년 금슬 비결[종합]

”한 번도 안 싸웠냐. 어떻게 그럴 수 있냐”

최수종, 하희라가 25년 부부 금슬의 비결을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최수종 하희라의 라오스 여행기가 담겼다. 이날 두 사람은 자기 전 팩을 함께 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하희라는 잠들기 전 “25년 동안 서로 배려하며 사느라 다르다는 것을 못 느꼈는데, 여행 와보니 다르다는 것을 알겠다”고 말했다. 최수종은 ”그동안 하나로 가기 위해 서로 참고 희생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하희라는 최수종이 말하는 동안 잠이 들어 웃음을 유발했다.

이 화면을 보던 스튜디오의 최수종은 울컥했다. 그는 ”여행을 하면서 하희라씨가 나보다 더 희생했을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저런 거 하고 싶어하는데, 많이 못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OSEN

다음날 두 사람은 현지 음식을 배울 수 있는 일일 쿠킹 클래스를 찾았다. 라오스 전통요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이후 자신이 만든 요리를 하며 다른 나라 사람들과 대화를 나눴다.

최수종은 하희라와 함께 25년 결혼 기념 여행을 왔다고 밝혔다. 스위스에서 온 노부부는 두 사람에게 ”한 번도 안 싸웠냐.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비결을 물었다. 최수종은 ”아내를 딸처럼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희라 역시 최수종을 아들처럼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부부는 ”결혼 40년이 됐다. 가끔은 다툼이 필요하다. 음식에 들어가는 소금같은 역할이 될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최수종, 하희라는 함께 성화봉송을 하는 장면도 공개했다. 최수종은 ”하희라가 옆에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뻤다. 부부가 함께 성화봉송을 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