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1일 22시 31분 KST

8연승, 1위로 예선 마친 여자 컬링팀이 활짝 웃었다

손하트까지 했다.

mbc
mbc
mbc

여자 컬링 대표팀(세계 8위)이 덴마크마저 격침시키며 7연승을 내달렸다. 8승1패로 예선을 1위로 마쳤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은 21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9차전에서 덴마크를 9-3으로 눌렀다.

7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8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를 유지했다. 아직 한국과 맞붙을 4강 상대는 결정이 되지 않았다. 미국 또는 일본이 유력하다. 반면 덴마크는 1승8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후공이었던 1엔드를 블랭크 엔드(두 팀 모두 무득점)로 만들었다. 후공을 유지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곧바로 2엔드에 1점을 뽑아냈지만 덴마크도 후공이었던 3엔드에 2점을 내며 1-2로 역전을 당했다.

하지만 한국의 상승세는 멈추지 않았다. 후공으로 나선 4엔드에만 3점을 올리며 4-2로 승부를 뒤집었다. 5엔드에 스틸(선공 팀이 점수를 내는 것)에 성공하며 6-2까지 점수를 벌린 한국은 상대 범실까지 더해지며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7엔드에만 3점을 더 뽑아내며 사실상 승리를 굳혔고, 덴마크는 결국 8엔드 만에 ‘굿 게임(기권)’을 선언했다. 

‘포커페이스’로 화제가 된 주장 김은정은 예선 마지막 경기를 마친 후 카메라를 향해 환하게 웃고, 파이팅 제스쳐를 취하고, 손하트를 보이기까지 했다.

경기를 마친 순간의 영상은 아래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