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2월 02일 15시 41분 KST

'단일팀 구성' 긍정보다 부정 의견이 더 많다

Kim Kyung Hoon / Reuters

남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긍정보다 부정 의견이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단일팀 구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국민의 40%가 ‘잘된 일‘이라고 평가한 가운데 50%는 ‘잘못된 일’로 봤다. 10%는 판단을 유보했다.

특히 20대의 62%가 ‘잘못된 일‘이라고 판단했다. 가장 높은 긍정 의견을 보인 연령은 40대로, ‘잘된 일’이라는 답변이 58%에 달했다. 다른 연령대 모두 부정적 시각이 우세했다.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남북한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 의견이 더 많았다. 53%가 ‘잘된 일‘, 39%가 ‘잘못된 일’이라고 답했다. 8%는 의견을 유보했다.

그러나 여기서도 연령대별로 답변에 차이가 있었다. 20대와 30대는 50% 내외가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으나, 40대는 68%가 ‘잘된 일’이라고 평가했다. 5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양쪽의 반응이 팽팽하게 맞섰다.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전망‘에 대한 질문에는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는 답변이 33%, ‘어느 정도 성공적일 것’이라는 답변이 40%를 차지했다. 국민의 70% 이상은 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낙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셈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9%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