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10월 27일 15시 04분 KST

고영태가 구치소를 나서는 순간(사진)

법원이 고영태씨의 보석을 결정했다. 지난 4월 11일 체포된 후 199일 만이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조의연)는 고씨의 보석 신청을 받아들였다. 고씨의 보석을 허가할 상당(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한겨레에 따르면 고씨는 재판에서 "가족들 옆에 있으면서 재판을 받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뉴스1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18일 열린 재판에서 "가족이 너무 걱정되고, 아내가 지금 심적으로 많이 힘들어 정신치료도 받고 있다"며 보석신청을 받아들여 줄 것을 요청했다.

고씨는 이모 인천본부세관 사무관으로부터 자신의 선배 김모씨를 인천본부세관장으로 승진시켜달라는 청탁을 받아 2000여만원을 수수한 혐의, 불법 인터넷 경마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아래는 구치소를 나서는 고씨의 모습이다.

Photo gallery 고영태, 석방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