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6월 15일 18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6월 15일 18시 30분 KST

안경환, 사귀던 여성의 도장 위조해 혼인신고했다가 무효처리 된 사례 밝혀졌다

뉴스1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한때 교제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혼인신고했다가 무효처리 된 정황이 드러났다.

조선닷컴에 의하면 대학 졸업 후 친지의 소개로 사귀던 5살 연하 여성의 허락 없이 허위로 혼인신고를 한 것인데, 김씨로 밝혀진 이 여성은 "약혼이나 결혼을 결정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런 일을 당했다.

김씨는 안경환 후보가 임의로 혼인신고를 한 다음 해인 1976년에 혼인무효소송을 청구했고 당시 재판부는 "혼인신고를 일방적으로 마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며 "당사자 사이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볼 수 없어 무효임이 명백하다"고 판단했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이미 2016년 11월 출간한 '남자란 무엇인가'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상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 문재인 정부의 백팩패권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