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01일 07시 39분 KST

'스우파' YGX 댄서 리정의 아버지가 딸이 방송 출연 후 엄마에게 자동차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아빠는 쌩"

SBS
SBS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

댄서 리정이 ‘스우파’ 방송 출연 후 모친에게 자동차를 선물했다. 

30일 방송된 SBS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 오은영 박사는 유치원 시절부터 친했던 친구들과 만나 시간을 보냈다. 

이날 함께한 절친으로는 코미디언 정진수를 비롯해 YGX 댄서 리정의 아버지 이상목씨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리정은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활약, 큰 인기를 얻었다.  

정진수는 이상목에게 “딸이 방송 출연 후에 첫 번째 선물이 뭐였냐”고 궁금해했다. 이상목은 “엄마 차다. 아빠는 쌩~”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SBS 다큐멘터리 ‘내가 알던 내가 아냐’

 

오은영은 “리정이 엄마도 춤을 잘 추는 거 같지 않던데, ‘딸이 어떻게 그렇게 나왔나?’ 물어봤더니 자기 닮았다더라”며 리정 부친이 한 말을 전했다. 이에 이상목은 “그냥 DNA만 준 거다”라며 흐뭇해했다.  

한편 최근 종영한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엄청난 화제를 몰고 왔다. 출연 댄서들은 예능 프로그램, 화보, 광고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YGX 리더 리정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크루들과 함께 외제차 광고를 찍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