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11월 02일 09시 59분 KST

'커밍아웃 검사 사표 받으십시오!' 청와대 국민청원에 29만명 이상 동의했다

청와대 관계자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커밍아웃 검사'를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9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감찰권 사용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이른바 ‘커밍아웃 검사’를 대상으로 사표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8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커밍아웃검사 사표 받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청원인은 ”정치인 총장이 검찰을 정치로 덮어 망치고 있다. 반성하고 자숙해도 모자랄 정치검찰이 이제는 대놓고 정치를 하기 시작한다”면서 ”자성의 목소리없이 오히려 정치인 총장을 위해 커밍아웃하는 검사들의 사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글은 SNS를 통해 알려진 뒤 공개 이틀 만에 20만명을 넘어 2일 오전 10시 기준, 29만명 이상 동의한 상황이다. 20만명 이상 동의한 국민청원은 청와대 또는 정부 관계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한편,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불편한 진실은 계속 이어져야 한다”며 현직 기자의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추 장관이 공유한 글에는 ”장관을 상대로 직언할 용기를 가진 검사가 동료검사의 치부를 감춰주기 위한 온갖 직권남용에 공문서위조 의혹까지 제기한 기자에 아무런 항의를 하지 않는다”며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를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역시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개 시민으로서 수사권, 기소권, 감찰권 등을 보유한 검찰에 몇 가지 묻겠다”며 ”검찰이 2007년 대선을 2주 앞두고 이명박 후보의 다스와 BBK 관련 혐의에 대하여 무혐의 처분을 내렸을 때, 2013년과 2015년 두 번에 걸쳐 김학의 법무차관의 성범죄에 대하여 무혐의 처분 내렸을 때, 왜 모두 침묵하였는가”라며 직격타를 날렸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