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6일 17시 02분 KST

"마녀사냥하고 일자리 빼앗는 것 옳지 않아":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김새롬 '그알 발언'에 대한 분노를 비판했다

방심위에는 김새롬 발언 관련 민원이 접수됐다.

뉴스1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김새롬 '그알 발언'에 대한 분노를 비판했다

방송인 김새롬이 ‘정인이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대해 ”중요하지 않다”고 발언했다가 사과 후 방송을 중단한 가운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마녀사냥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새롬이 방송에서 하차했다는 기사를 보고 이건 너무 과하다는 생각이 들어 한마디 한다”면서 “진행자가 타 방송을 언급하면서 어떤 내용인지 확인하지 못한 건 실수일 수 있다. 바로 사과를 했고 고의가 없는 것이 분명한데도 마녀사냥을 하고 일자리까지 빼앗는 것은 지나치다”고 전했다.

이어 하 의원은 “우리 공동체가 ‘분노 급발진’ 사회가 되어 끊임없이 억울한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만들면 결국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불행하게 된다. 인간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 사회가 김새롬 사과를 받아들이고 계속 일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새롬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새롬

한편, 김새롬 발언 이후 GS홈쇼핑은 그가 진행을 맡았던 ‘쇼미더트렌드’를 잠정중단한다고 선언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는 김새롬 발언과 관련된 민원이 접수됐다. 자신을 둘러싼 걷잡을 수 없는 분노에 김새롬은 한 연예 매체를 통해 ″지금 힘들다”는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