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7일 18시 44분 KST

가수 씨엘이 “뾰족한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자신의 독특한 이상형을 밝혔다

원래는 잘생김 사람을 좋아했다는 씨엘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가수 씨엘이 자신의 독특한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가수 씨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씨엘은 자신의 이상형을 언급했다. 그는 “많이 바뀌는 것 같다”며 “원래는 굉장히 잘생긴 남자를 좋아했다. 하지만 바뀌더라. 이젠 나랑 잘 맞는 남자를 좋아한다”고 전했다.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에 서장훈은 “잘 맞고 건강한데 잘생기면 더 좋고 이런 거 아니냐”고 묻자 씨엘은 “맞다”고 쿨하게 인정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개인적으로 잘생겼다고 보는 기준도 달라진 것 같다. 제 취향이 독특하지 않나. 뾰족한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신동엽이 “뾰족한 스타일이 누가 있을까요”라고 궁금해하자 씨엘은 신동엽을 향해 “오빠도 멋있다”고 기습 칭찬을 날렸다. 당황한 신동엽은 “취향이 아주 독특하다”면서도 특유의 싫지 않은 기색을 내비쳐 웃음을 안겼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