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3일 14시 37분 KST

"누가 더 예뻐?" 이혼 1달도 안 된 철구가 딸과 함께한 '새엄마 월드컵'은 성적 대상화와 외모 비교가 난무했다

'부모교육'이 진심 필요한 사람이다.

철구 유튜브
"누가 더 예뻐?" 이혼 1달도 안 된 철구가 딸과 함께한 '새엄마 월드컵'은 성적 대상화와 외모 비교가 난무했다. '부모교육'이 진심 필요한 사람으로 보인다. 

최근 BJ 외질혜와 떠들썩하게 이혼한 BJ 철구가 딸 연지를 데리고 ‘새 엄마 월드컵’ 방송을 진행했는데, 이런 기획 자체가 문제이지만 방송을 진행하는 동안 철구가 벌인 모든 언행이 문제였다. 선정적인 데다 성적 대상화가 난무했다. 

철구는 7월 12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에 자신의 딸 연지를 출연시킨 뒤, 연지에게 여러 여성의 사진을 보여주며 누가 더 예쁜지 물었다. 그렇게 자체적으로 8강, 4강, 결승을 거쳐 한 여성을 지목한 철구는 딸 연지에게 그 여성의 어떤 점이 가장 ‘예뻤는지’ 물었고 연지는 “입이 작고, 눈이 탱글탱글해서 좋다”고 답했다.

그러자 철구가 내놓은 대답은 가관이었다. 철구는 “이렇게(여성 BJ처럼)되고 싶느냐”고 묻더니 “근데 연지는 엄마 아빠를 닮아서 이런 얼굴은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막판에는 ”연지가 더 예쁠 것”이라고 물타기를 했으나, 그 물타기마저도 잘못된 답변이었다. 

철구 유튜브
"누가 더 예뻐?" 이혼 1달도 안 된 철구가 딸과 함께한 '새엄마 월드컵'은 성적 대상화와 외모 비교가 난무했다. '부모교육'이 진심 필요한 사람으로 보인다. 

일단 질문부터가 잘못됐다. 고유의 존재로 사랑해주고 인정해줘야 할 자식에게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그것도 평범하지 않고 선정적인 차림을 한 BJ의 외모를 닮고 싶으냐고 묻는 것부터가 크나큰 실수다. 아이들에겐 그런 질문 자체가 존재의 부정으로 들린다.

답변도 심각하긴 마찬가지다. 딸의 외모를 비하했을 뿐 아니라, 달래준답시고 내놓은 카드가 결국 또 외모 비교였다. 철구가 버젓이 주도한 이 모든 질문과 답변, 딸에게 여성의 외모를 줄곧 평가하게 만드는 행위에는 이런 전제가 깔려 있다. ‘예쁜 외모’가 여성이 인간으로 존중받을 수 있는 유일한 가치라는 생각이다. 도무지 상식적인 부모의 모습은 아니다.  

철구 유튜브
"누가 더 예뻐?" 이혼 1달도 안 된 철구가 딸과 함께한 '새엄마 월드컵'은 성적 대상화와 외모 비교가 난무했다. '부모교육'이 진심 필요한 사람으로 보인다. 

심지어 진행 과정에서 철구는 연지에게 “어디서 보던 얼굴 아니냐. 누구 닮지 않았냐”고 물었고, 연지 입에서 기어코 “살짝 엄마를 닮았다”고 말하게 만드는 배려없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해당 방송이 나가자 철구는 또 다시 비판에 휩싸였다. 엽기적인 모습을 주로 보여주는 철구의 방송에 딸을 출연시킨 것도 모자라 이젠 선정적인 사진과 발언이 오갔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부모가 아이한테 가해하는 것” , ”자식을 팔아 콘텐츠를 만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철구 유튜브
"누가 더 예뻐?" 이혼 1달도 안 된 철구가 딸과 함께한 '새엄마 월드컵'은 성적 대상화와 외모 비교가 난무했다. '부모교육'이 진심 필요한 사람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철구는 외질혜와 이혼 소동을 벌인지 2개월이 채 안 된 시점이다. 철구와 외질혜는 지난 6월 15일 합의 끝에 이혼을 선언했지만 그 전까지 각자 방송에서 각종 폭로전을 벌였다. 철구는 결혼 중에도 계속 업소에 다닌 것으로 밝혀졌고, 철구는 외질혜가 다른 남성과 연락했다고 말했다. 당시에도 이들의 폭로전을 두고 딸 연지를 걱정하는 여론이 대다수였다.  

철구와 외질혜는 2014년 혼인신고 뒤 딸을 낳았으며, 결혼식은 2016년에 올렸다. 그러다 2021년 6월 7년 간 결혼에 종지부를 찍었다. 당시 철구 전 아내 외질혜는 ”억울한 부분도 사실과 다른 부분도 많아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아이를 위해 안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남편의 여러 논란을)언급하지 않기로 했다”라며 7년간의 결혼에 종지부를 찍었음을 알렸다.

딸 연지를 철구 아닌 외질혜가 키우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의견에는 ”거의 8년 간 서로 열심히 살았지만 재산보다는 빚이 더 많다. 대출을 대부분 신용도가 더 좋은 제 명의로 했고, 그러다 보니 큰 빚을 갚으며 아이를 양육하는 건 제 욕심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일 아이를 걱정하는 것은 아이 엄마인 저 자신이라는 것을 한번만 생각해 주셨으면 감사하겠다”며 양육권을 철구에게 위임한 것과 가족에 대한 비판은 삼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