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24일 11시 17분 KST

정부가 얀센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1600만명분 계약을 체결했다

화이자 10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이다.

ASSOCIATED PRESS
(자료사진) 미국에서 접종에 돌입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 화이자와 코로나19 각각 백신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총 1600만명 분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얀센은 당초 물량보다 200만명분 더 많은 600만명분을 계약해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화이자 백신은 1000만명분을 계약하고 일단 내년 3분기부터 국내에 들어온다”며 ”도입시기를 2분기 이내로 더 앞당기기 위해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협상이 별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총리는 백신 도입 지연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영국·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대부분은 백신이 절박한 나라들”이라며 ”정부는 먼저 접종된 백신이 실제로 안전한지, 효과가 충분한지 면밀히 들여다보면서 우리 국민들이 가능한 한 빨리 안심하고 접종받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백신구매의 법적 권한은 질병관리청에 있지만 백신만큼은 한 부처의 일이 아니라 정부 전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책임을 떠넘긴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백신 구매 최종 결정 권한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있다고 말해 비판을 불렀다. 백신 도입 지연의 책임을 ‘컨트롤타워’를 자임했던 청와대가 아닌 질병관리청에 떠넘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4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내일부터 성탄절 연휴가 시작된다. 모임과 만남으로 거리가 붐빌 시기”라며 ”안타깝게도 올해만큼은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동 줄이고 만남도 후일 기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0시부터 내년 1월3일까지 전국에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되며, 스키장 등 겨울스포츠시설 운영중단, 관광명소 폐쇄 등 연말연시 특별방역 대책이 시행된다.

정 총리는 ”병상배정을 기다리는 확진자도 계속 줄고 있어 다행이지만 위·중증 환자가 300명에 육박해 긴장을 늦출 수 없다”며 ”한 분의 확진자라도 집에서 대기하시다 문제가 생기면 중수본과 지자체가 응분의 책임을 진다는 각오로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라”고 관계부처에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