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8일 14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8일 14시 03분 KST

"'장첸' 윤계상과 비교 부담 없었나?" 질문에 배우 손석구가 내놓은 현명한 답변(범죄도시2)

"내 연기를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뉴스1 / 영화 '범죄도시'
배우 손석구와 배우 윤계상.

‘범죄도시2’에 출연하는 배우 손석구가 “(범죄도시) ‘장첸’ 윤계상과 비교 부담은 없다”고 밝혔다. 

18일 영화 ‘범죄도시2’ 화상 인터뷰에서 손석구는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는 범죄자 강해상 역을 연기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범죄도시2’에 임하기 전 ‘메인 빌런이면 장첸보다 잘 해야겠다’라는 반응이 컸다”며 “하지만 스스로는 하나의 독립된 시나리오를 보고 내 해석을 가지고, 내 연기를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1편의 시나리오를 그대로 연기하는 게 아니지 않나. 그렇기에 부담은 없었다. 늘 하던 연기를 했을 뿐이다”라고 답했다. 

영화 '범죄도시2' / 영화 '범죄도시'
배우 손석구와 배우 윤계상.

이어 그는 “아직도 ‘범죄도시’의 장첸(윤계상)이 기억난다”며 “당시 ‘범죄도시’를 보러 갔다가 ‘이렇게 재미있는 영화가 있을 수 있나’란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범죄도시2’를 촬영하면서도 심심할 때 1편을 돌려봤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장첸이라는 캐릭터와의 차별화에 대해 “장첸과 차별화를 주려는 생각 자체를 안 했다”라며 “시나리오에 있는 강해상을 기준으로 만들어가려고 했다. 만약 장첸과 차별화를 두려고 했다면 장첸의 강해상이 될 수 있으니, 이상하리 만큼 속편이라는 생각 없이 촬영했다”고 현명함이 돋보이는 답변을 내놓았다. 

한편 오는 18일 개봉하는 ‘범죄도시2’는 레전드 액션 영화로 회자되는 ‘범죄도시’의 속편으로, 괴물형사와 금천서 강력반의 더욱 짜릿해진 범죄소탕 작전을 담은 영화다. 마동석, 손석구, 최귀화, 박지환 등이 출연한 ‘범죄도시2’는 조연출 출신 이상용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기도 하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