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21일 15시 20분 KST

'심석희에 3년간 성범죄'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 징역 10년6개월이 선고됐다

심석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시절부터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뉴스1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인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재범(39)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징역 10년6개월이 선고됐다.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게 징역 10년6개월이 선고됐다.

21일 수원지법 형사15부는 조씨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사건 선고공판에서 이같이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0월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피해자를 수십회에 걸쳐 성폭행·추행하고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죄질이 상당히 불량하다”며 징역 20년을 구형한 바 있다.

조씨는 한국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직전인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학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2016년 이전 혐의에 대해선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조씨는 성범죄와 별개로 심 선수 등을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2019년 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