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14일 23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15일 00시 41분 KST

“쭉 안 되다가 요즘 잘 풀린다” 신기루가 갱년기 증상을 의심받을 만큼 눈물이 많아진 이유는 팬들 때문이었다

10~20대 사이에서 인기 폭발이라는 신기루.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신기루.

방송인 신기루가 최근 갱년기 증상을 의심받을 만큼 눈물이 많아진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5주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장훈, 이사강, 신기루, 이대형, 키썸, 프리지아(송지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숙은 “지난 방송 출연 때에도 울고 가더니, 이번 사전 인터뷰 때도 질문만 하면 ‘나 이 이야기 하면 울 것 같다’고 말해서 (비디오스타) 작가가 갱년기를 의심했다”라며 최근 부쩍 눈물이 많아진 신기루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신기루는 “쭉 안 되다가 요즘 잘 풀린다”라며 “프로그램 녹화가 끝날 때마다 제작진이 ‘오늘 나온 소감이 어떠냐?’고 물어보면 그때마다 눈물이 났다. 그래도 지금 이렇게 우는 게 방구석에서 혼자 우는 것보다 나은 것 같다”라고 인기가 많아진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신기루

이어 갱년기 의심에 대해서는 “병원 가서 검사를 했는데 정상”이었다며 “(요즘) 사람들이 알아봐 준다. (예전에는) 밖에 나가면 ‘나는 그냥 뚱뚱한 여자인가 봐’ 이렇게만 생각했는데, 와서 계산해 주고 가시는 팬들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얼마 전에 곱창을 먹다가 ‘신기루 씨 팬이에요’ 하는데 (너무 감동받아서 울었다)”라며 “요즘 눈물이 진짜 많아졌다. 이용진 유튜브에 출연하고 나서 10~20대 어린 친구들이 좋아해 주더라. ‘솔직한 모습이 보기 좋다’ ‘우리가 사는 거랑 별반 다를 게 없다’ 이런 얘기가 있었다”라고 팬들의 관심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