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5월 07일 15시 01분 KST

심재철이 분석한 미래통합당의 선거 참패 원인은 '긴급재난지원금'이다

하지만 실제 있었던 일과 그의 분석에는 차이가 있다.

뉴스1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임기는 5월 7일까지다. 임기 종료를 앞두고 심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그는 지난 4.15 총선 패배의 원인을 분석했다.

심 원내대표는 크게 3가지를 원인으로 지목했다. 그 중 2가지는 공천실패와 황교안 전 대표의 리더십 부재다.

“말로만 개혁공천을 했지 바꾸는 게 능사인 것처럼 잘못 공천했고, 현장에서 생존 능력이 안 되는 젊은이들을 퓨처 메이커라며 안되는 지역에 투입했다.”

“김대호ㆍ차명진 후보의 막말 논란도 있었다. 황 전 대표의 리더십이 부재했다. 당의 얼굴이 국민에게 믿음을 주지 못했다는 것이 여론조사에서도 드러났고 이런 요인으로 참패하게 됐다.”

하지만 심재철 원내대표는 가장 큰 실패 원인이 ”매표용 현금살포”라고 주장했다. 정부와 여당이 각종 코로나19 지원금으로 포퓰리즘 정책을 펼쳤다는 것이다.

″선거 이틀 전 아동수당을 40만원씩 뿌려댔고, 코로나 지원금을 4월 말부터 신청하라며 대통령부터 나서서 100만원씩 준다고 했고, 기획재정부에서 (지원금 지급 대상을) 50%로 잡은 걸 선거 때 70%로, 다시 전 국민으로 확대했다. 모든 선거를 앞두고 정책의 이름으로, 제도의 이름으로 공식적인 포퓰리즘이 극성을 부리지 않을까 걱정된다.”

하지만 실제 있었던 일과 심 원내대표의 분석에는 차이가 있다. 정부가 사실상 소득 하위 70% 가구에 100만원(4인 가구 기준)을 지원한다는 방침을 정한 이후, ‘전 국민 100% 지급론‘에 불을 지핀 건, 같은 당의 황교안 전 대표였다. 황 전 대표는 당시 ”전 국민 1인당 50만원을 지급하자”고 주장했고, 뒤를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전 가구 100만원 지급론’ 받아친 거 였다. 황교안 전 대표의 주장대로라면 25조원의 예산이, 더불어민주당의 방식으로는 13조원의 재원이 필요했다. 결국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으로 전 가구가 지원금을 받게 됐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이 바라는 개혁과 변화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국민이 원하는 눈높이에 행동을 맞추지 못했다. 그래서 예전의 이미지를 탈각하지 못했다. 바로 그런 점 때문에 이번에 득표에 실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