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5일 11시 15분 KST

'승리 라멘집' 아오리라멘이 유리홀딩스와 관계를 정리한다

논란 이후 손님 발길이 끊겼다.

‘아오리의 행방불명’(아오리라멘)이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승리와 뒤늦은 선 긋기에 나섰다.

Instagram/seungriseyo

한때 큰 인기를 끌었던 아오리라멘은 승리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이후 손님이 뚝 끊겼다. ‘아오리라멘 불매운동’으로 가맹점주들이 손해를 입게 되자 본사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아오리라멘 본사 아오리에프앤비는 14일 밤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일련의 사태로 인해 아오리라멘을 믿고 아껴 주셨던 고객분들과 점주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데에 이 글을 빌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아오리에프앤비는 ”군 입대 문제로 이승현(승리) 대표가 사임한 후 가맹점의 안정적인 영업을 위해 새로운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지난 3월 7일 가맹점주들과 대책 회의를 열고 1차적인 보상 방안을 제공하였다”라며 ”사태 전개에 따라 추가적인 점주 보호 방안이 마련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오리라멘 측은 이어 ”기존 가맹점주 및 아오리라멘 브랜드 보호를 위해 승리, 유리홀딩스와의 관계를 정리하기로 했다”라며 새로운 파트너와 협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내 43개 매장 가맹점주가 모두 (승리의) 지인 및 가족이 아니고 극히 일부일 뿐”이라며 ”관련이 있는 일부 가맹점”에서 폐업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아오리에프앤비는 ”자극적인 뉴스를 통해 열심히 일해오신 관련 없는 가맹점주에게 피해가 고스란히 가고 있는 상황이다.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시는 무고한 가맹점주에게 피해가 더 커지지 않도록 아오리라멘 본사에서는 최대한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아오리에프앤비에서 사내이사직을 맡았던 승리는 15일 밤샘 조사를 마치고 나와 ”정식으로 입영 연기를 신청해 성실하게 조사받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