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7일 18시 46분 KST

"동생이 저를 창피해 한다" 오연서는 성향 차이를, 서장훈은 외모 차이를 원인으로 분석했다

서장훈에게 여동생이 있었다니?

SBS
오연서, 서장훈.

배우 오연서와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각각 ”동생이 자신을 창피해 한다”며 같은듯 다른 공감대를 형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오연서가 출연했다.

오연서에 대해 질문을 이어가던 MC 서장훈은 오연서의 남동생을 소환했다. 서장훈은 ”누나가 연예인인 걸 밝히는 거 싫어한다는데, 제 동생과 비슷하다”며 ”왜 그러는 것 같냐, 제 여동생은 타당한 이유가 있다”라고 물었다.

SBS
오연서의 남동생은 오연서를 부끄러워 한다.

이에 오연서는 ”창피하대요”라고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답하면서 ”제가 부끄러운가 보다. 동생 나이가 32살이다. 저는 활달한 편인데 동생은 수줍은 편이다. 주목 받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자기가 잘못을 하면 피해를 줄까봐 그런 것 같기도 하다”라고 답했다.

듣고 있던 서장훈은 ”제 동생은 엄청 활발한데, 왜 그런지 모르겠다. 누가 나랑 본인을 결부시켜 놓고 보는 것 자체가 싫다고 하더라. ‘서장훈과 생김새가 닮았나’라는 소리를 혹시라도 들을까봐 이 자체가 싫은 것 같다”라고 토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