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5일 02시 45분 KST

"제 생각이 짧았다": '스타벅스 문전박대' 의혹 일으킨 사유리가 사과했다

...

뉴스1
방송인 사유리

방송인 사유리가 거주 중인 아파트에 불이 나며 아들 등을 데리고 인근 카페에 대피했다가 QR코드가 없다는 이유로 매장 내 취식을 거부당했다는 글을 썼다가 논란이 확산되자 사과했다.

사유리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는 글을 적었다.

앞서 사유리는 전날 화재로 인해 집을 급하게 나오게 됐고 그 과정에서 추위에 떠는 아들을 따뜻하게 해 주기 위해 인근 카페를 찾았다가 발걸음을 돌려야만 했던 사연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그는 수기명부 작성 안내도 받지 못했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지만, 사유리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스타벅스는 관련 안내를 했고 코로나19 방역지침을 모두에게 공평하게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한 사람에게만 특혜를 줄 수 없었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내놨다.

이에 사유리는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며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힘든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 있었는데 어제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다”며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 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해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 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게 노력 하겠다”고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