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5일 09시 18분 KST

축구협회가 "멕시코전 두 번째 실점은 오심"이라는 입장을 냈다

"FIFA에 유감 표명하겠다."

Darren Staples / Reuters

대한축구협회가 멕시코전에 나온 두 번째 실점 장면에 대해 국제축구연맹(FIFA)에 공식적인 유감을 표명할 계획이다. 

한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졌다. 

한국은 전반 26분 장현수의 핸드볼로 페널티킥을 허용, 선제골을 내줬다. 한국은 후반 21분 기성용이 상대 중원에서 공을 뺏긴 뒤 펼쳐진 역습 상황에서 추가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손흥민이 경기 종료 직전 한 골을 만회했지만 결국 고개를 숙였다. 

이날 두 번째 실점 장면은 한국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기성용이 공을 빼앗기는 과정에서 상대의 파울이 의심됐지만 주심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경기를 진행했고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멕시코전 두 번째 골에 관련된 영상을 봤는데 기성용에게 엑토르 에레라가 파울한 것을 확인했다. 각도상 주심이 못 봤더라도 2부심이 볼 수 있었다. 주심은 이를 인지하지 못했고 부심도 오심을 했다고 판단했다”면서 ”당시 오심은 실점과 직접 연결되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FIFA에 공식적인 유감을 표명하는 레터를 보낼 예정이다. 비디오 판독(VAR)을 할 수 있는 득점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점을 언급할 것이다. 선수단 전체가 어렵게 준비했다”면서 ”결과를 뒤집지는 못하겠지만 오심에 대해 거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