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5월 01일 15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5월 01일 15시 37분 KST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마블 영화 출연으로 얼마나 벌었을까?

지난 11년간 아이언맨을 연기했다.

지난 11년간 아이언맨을 연기해 온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마블 영화 출연료가 대략적으로 추정됐다. 

VALERIE MACON via Getty Images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케빈 파이기 마블스튜디오 사장과 단독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다우니는 ‘어벤져스’ 시리즈로부터 러닝 개런티를 받는 계약을 맺었다. 

그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로 최소 7천5백만 달러(875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스파이더맨: 홈커밍’ 제작 당시에는 촬영에 단 3일간 참여하면서 매일 5백만 달러(58억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2013년부터 3년간 포브스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출연료를 받은 배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포브스는 다우니가 마지막으로 1위에 오른 2015년 1년간 약 8천만달러(937억원)를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다른 배우들의 출연료는 다우니에 비해 낮은 편이다. 할리우드리포터에 따르면 스칼렛 요한슨은 블랙 위도우 솔로 무비 출연과 제작 참여로 2천만달러(233억원) 이상을 벌어들일 예정이다. 

Jordan Strauss/Invision/AP

또 토르 역의 크리스 헴스워스와 캡틴아메리카 역의 크리스 에반스는 한 편을 찍을 때마다 1천5백만 달러에서 2천만 달러 사이의 출연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이어 다우니를 제외한 배우들의 경우 흥행 수익이 일정 금액을 넘기면 보너스를 받는다고도 전했다. 수년 전에는 전 세계 흥행 수익이 5억 달러(5835억원)를 넘기면 배우들에게 보너스가 주어졌지만, 그 기준은 이후 7억 달러(8,169억원)로 올라갔다.

할리우드리포터의 소식통은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경우 이미 전 세계 오프닝 수익이 12억 달러를 돌파했기 때문에 보너스 지급 기준이 15억 달러(1조7505억원)까지 높아질 것으로 추정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