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3월 10일 12시 17분 KST

영국 BBC가 "문재인 대통령이 노벨 평화상 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세련된 외교술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Kim Hong-Ji / Reuters

영국의 공영방송인 BBC가 ‘조용한 협상가’인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북미대화의 모멘텀을 이끌어 냈다며 만약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돼 한반도에서 핵전쟁의 위험이 사라진다면 노벨 평화상도 탈 수 있을 것이라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는 ”북미 대화는 명백하게 문재인 대통령이 원했던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신중하게 말을 선택했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카드를 잘 숨겼다”는 존 딜러리 연세대 교수의 말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개최 전 남북 대화를 시작하면서 ‘대북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 낸 것이 자신의 공임에도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압박 정책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했다며 자신의 공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돌리는 세련된 외교술을 보여주었다고 BBC는 평가했다.

BBC는 또 천안함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의 한 장성(김영철 지칭)이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크게 떨어졌으나 북미대화 모멘텀을 이끌어 내자 지지율이 다시 급등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 도박을 벌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BBC는 속을 알기 어려운 공산 국가와 대화를 하는 것은 실로 엄청난 도박이라고 전제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북미 중재 노력이 실패하면 다시 벼랑 끝으로 돌아갈 수 있지만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한반도에서 핵전쟁 위험을 줄인다면 노벨 평화상을 탈수도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