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07일 16시 04분 KST

김태년이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163표 중 82표를 받았다.

뉴스1
김태년 신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에서 전해철(왼쪽), 정성호 후보와 함께 손을 들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21대 국회 첫 번째 원내대표는 4선의 김태년 의원으로 결정됐다.

민주당은 7일 오후 2시부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국회의원 당선인 총회를 진행했다.

당선인 총회에는 총 163명이 참석했다. 1차 투표에서 김태년 의원이 과반을 넘는 82표를 얻으면서 차기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전해철 의원이 72표, 정성호 의원이 9표를 받았고 무효표는 없었다.

김태년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를 통해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가 다가오는 이 시기에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를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면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을 직접 챙기면서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경제를 지키고 일자리를 지켜내서 국민 고통을 줄이는 데 사력을 다하겠다”며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제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