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6일 17시 52분 KST

벤투 전 포르투갈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으로 내정됐다

17일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SAKIS SAVVIDES via Getty Images

파울루 벤투(49) 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감독이 됐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6일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이 조만간 새 감독을 발표할 예정인데, 벤투 감독이 내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8일 유럽 출장길에 오른 김판곤 위원장은 벤투 감독, 키케 산체스 플로레스(53) 전 아틀레티코 감독 등과 협상을 벌였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벤투 감독을 낙점했다.

벤투 신임 감독은 다음달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의 국내 평가전부터 대표팀을 지휘한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4년 계약을 한 것으로 보인다. 월드컵 아시아 예선 결과, 본선 진출 여부에 따른 중도 해임 등의 계약 조건도 들어갔을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의 연봉은 역대 대표팀 감독 최고급이다.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연봉(15억원)을 상회할 것으로 보이는데,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감독 영입을 위해 사재 40억원을 출연했다.

벤투 감독은 1992~2002년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A매치 35경기에 출전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는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 맞대결에서도 뛰었다.
은퇴 뒤에는 2004년 스포르팅 리스본 유소년팀 감독을 맡는 것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듬해 스포르팅 사령탑에 올라 2009년까지 지휘하며 컵대회와 FA컵 우승 등을 이끌었다.

2010~2014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하며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2) 때는 포르투갈을 4강으로 이끌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진출에도 성공했다.

월드컵 예선 통과 경험 및 대륙간컵 우승, 세계적인 리그 우승 등 선임 기준에도 부합한다. 벤투 감독은 올해 중국의 충칭에서도 지도자 생활을 했다. 이 때문에 아시아 축구에 대한 이해도도 높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