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9일 10시 36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청문회 끝낸 박지원·이인영·김창룡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이인영과 김창룡은 바로 임기를 시작했다.

뉴스1
손자의 손을 잡고 첫 출근 중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청문회 3인방에게 임명장이 수여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 11시 새롭게 임명된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한다.

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

이날 청와대 본관에서 열리는 임명식에는 이 장관의 배우자, 박 원장의 딸과 손자, 경찰청장의 배우자 등 가족들도 참석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등 3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비공개 환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미래통합당이 이 장관과 박 원장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반대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단독으로 보고서를 채택했다.

하태경, 주호영, 이철규, 조태용 등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28일 간담회를 열고 ”문 대통령이 ‘남북 이면합의서’의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이 장관 임명안을 재가한 데 이어 28일 박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김 청장은 24일부터 임기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