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8일 16시 22분 KST

'컬투쇼' 박보영 "왕석현 폭풍성장 봤다..나보다 키 클 것"

두 사람은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모자지간을 연기했다.

‘두시탈출 컬투쇼’ 박보영이 과거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함께했던 왕석현에 대해 이야기했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에서는 건강 상의 문제로 하차한 정찬우를 대신해 박보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보영은 ”매번 게스트로만 나오다가 이렇게 함께 호흡을 맞추려니 너무 긴장이 된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고, 김태균은 ”그냥 설렁설렁해도 된다. 박보영씨는 그냥 존재만으로도 봄꽃이 만개한 느낌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보영은 이어 김태균과 함께 ‘행운의 룰렛을 돌려라’ 코너를 진행, 청취자와 속담을 맞추는 퀴즈를 함께했다. 갑작스러운 전화에 놀라서 끊어버린 청취자도 있었지만 속담을 척척 맞힌 청취자도 있었고, 박보영은 특유의 상큼발랄한 매력으로 정찬우와 특급 호흡을 펼쳤다.

SBS

그 과정에서 박보영은 과거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왕석현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그는 왕석현의 폭풍 성장이 화제가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저도 왕석현이 TV에 나온 것을 봤다. 지금 중학생이더라. 찍을 때 5~6세 였다”라며 과거를 회상해 시선을 모았다.

박보영은 ”엄청 컸더라. 이제는 나보다 키가 클 거다. 그때 너무 애기여서 한글을 못 뗐을 때였다. 대본을 다 외워서 듣고 녹음한 걸 외워서 했다. 사인도 이름을 그리는 수준이었다”라면서 ”최근 연락을 했느냐”는 질문엔 ”너무 어려서 어머니와 연락을 했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박보영은 약속했던 퀴즈 갯수를 채우지 못해 노래는 부르지 못했다. 대신 그가 청취자와 함께 풀었던 ‘나는 놈마다 장군이다’ 등의 속담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 순위에 오르기도. 이후 가수 최재훈이 게스트로 출연했고 박보영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