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6일 15시 00분 KST

'무엇이든 물어보살' 박보검을 닮았다는 고등학생의 억울함에 서장훈·이수근이 한 말

방송 이후 심경을 전했다.

배우 박보검을 닮은 게 고민이라는 19세 남학생에게 방송인 서장훈과 이수근이 조언을 전했다. 다만 ‘너무 닮아서’ 고민인 건 아니었다.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고등학교 3학년인 김민서군이 출연했다. MC 서장훈과 이수근 앞에 앉은 김군은 ”박보검 때문에 억울하다”라고 입을 열었다.

김군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는데, 사람들이 박보검을 닮았다고 하더라”라며 ”나와 박보검은 천지차이다. 솔직히 닮지도 않았고 내가 닮았다고 한 적이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본인이 ‘박보검을 닮았다’고 하지 않았음에도 인터넷 세상에서 화제가 돼 홍역을 치렀다는 것이 김군의 주장이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중.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중

이를 들은 서장훈과 이수근은 ”안 닮았으니 돌아가라”고 단칼에 말했다. 김군은 ”제가 사진을 잘 찍는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셀카를 공개했고, 이수근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 놨다”라며 ”일부러 박보검처럼 보이기 위해 찍은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김군은 ”치아 콤플렉스가 있어 이런 결과물이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군은 ”저는 제가 못생겼다고 생각하진 않았다”라며 ”박보검과 비교하면 못생긴 것 같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또 ”안 좋은 관심을 받기도 한다”라며 “1년 전에 길을 가는데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를 치고 가더라. 관심받는 건 좋지만 안 좋은 관심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사진을 안 올리면 된다”라며 ”네가 한 일이고,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냐”고 말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김군의 사진을 핸드폰으로 촬영했고, 사진을 찍자 묘하게 정말 박보검과 어딘지 모르게 닮은 모습이 나와 당황했다. 그러나 결국 서장훈과 이수근은 ”고3이니 학업에 충실하라”는 조언을 전하며 고민을 해결했다. 아래는 해당 방송 영상.

한편 김군은 방송 후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꼬지 말라”며 ”전날 컨디션이 좋지 않아 부은 상태였다. 악플은 전부 고소하겠다”고 썼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