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9일 17시 30분 KST

영화 '기생충' 팀이 받은 아카데미 시상식 트로피는 누가 가지고 있을까?

총 6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후보로 지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며 수상에 성공한 것 역시 ‘기생충’이 최초였다.

Eric McCandless via Getty Images
'기생충' 팀

‘기생충’ 팀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총 6개의 트로피를 받았다. 과연 이들 트로피는 어떻게 분배됐을까?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19일 오전 웨스틴 조선호텔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스카의 행방을 언급했다.

Han Myung-Gu via Getty Images
곽신애 대표

곽 대표는 이날 ”‘기생충’은 네 개 부문에서 수상했고 후보가 두 명인 상이 있어서 총 6개의 트로피를 받았다”라며 ”영화제에서 정해놓은 수상자가 있고 트로피에 그 이름이 쓰여있다. 이름이 쓰여 있는 사람들이 자기 것을 챙겨가는 것이 가장 합당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좋은 취지의 전시회가 있을 때 전시하는 건 고민할 수 있겠지만 일단은 주인들이 가져갔다”라고 덧붙였다.

트로피는 한진원 작가와 봉준호 감독, 곽신애 대표가 나누어 가진 상태다. 한진원 작가와 곽 대표는 각각 하나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봉준호 감독은 네 개의 트로피를 받았으나 곽 대표에게 국제장편영화상 트로피를 선물해 세 개만 가지고 있게 됐다. 

곽 대표는 ”봉 감독이 네 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네 개 상을 다 받았는데 (트로피가) 굉장히 무겁다. 그래서 하나를 저한테 주시면서 이것은 (바른손이앤에이) 사무실에 보관해 달라고 하셨다”라며 ”국제장편영화상 트로피와 제 이름이 적혀있는 것 하나는 저희 사무실에서 보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기생충’ 기자회견에는 곽 대표와 봉 감독 외에도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과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이 참석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