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난 수정 끝에 봉준호 감독의 컨펌을 받았을 때는 눈물이 날 정도"
"언빌리버블!"
영화 '기생충'은 직전 청룡영화상에서도 무대를 뒤집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