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27일 18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27일 18시 08분 KST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신종 코로나 피해 극복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아이유, 공유 등에 이어 선행 행렬에 동참했다.

봉준호 감독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및 피해 극복을 위해 거액을 쾌척했다. 

KAZUHIRO NOGI via Getty Images
봉준호 감독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은 27일 영화 ‘기생충’ 이름으로 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극 중에서 기택 역을 맡은 송강호에 이어 기부에 나선 것이다. 송강호는 앞서 같은 단체를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 

이들의 기부금은 취약계층과 의료진의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사는 데 쓰일 것으로 알려졌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외에도 아이유, 손예진, 송중기, 공유 등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