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13일 13시 53분 KST

오타니가 3타점 싹쓸이 3루타를 쳤다

앞선 타석에선 고의사구를 얻었다.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3타점 싹쓸이 3루타를 쳤다.

오타니는 1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경기에 8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고의사구) 3타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에인절스는 7-1로 승리했다.

오타니는 에인절스가 3-0으로 앞선 7회초 2사 만루 때 타석에 등장해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56㎞(96.7마일) 몸쪽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터뜨렸다. 이 안타로 주자 3명이 모두 홈으로 들어왔다. 상대 투수는 우완 브랜던 마우러였다.

앞선 두 타석에서는 루킹 삼진,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에인절스가 1-0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가던 6회초 2사 2루에서 세번째로 타석에 선 오타니는 고의사구를 얻어 1루에 나갔다. 9회초 1사 1루에선 3루수 땅볼을 쳐 앞선 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다.

오타니 시즌 타율은 0.364에서 0.346(26타수 9안타)로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