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6일 14시 21분 KST

“최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이 무엇이냐" 질문에 '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가 '평행봉'이라는 뜻밖의 대답을 내놨다

이사할 때도 ‘평행봉’ 여부를 체크한다고...

‘오징어 게임’ 배우 오영수가 ‘놀면 뭐 하니?‘의 ‘뉴스데스크+’ 초대석에 등장한다. 그는 TV 첫 인터뷰라 그는 58년 차 배우의 묵직한 입담으로 유재석 앵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16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 하니?‘에서는 신입 기자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만드는 ‘뉴스데스크+’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공개된 초대손님은 전 세계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의 001번 참가자 ‘오일남’, 배우 오영수였다. 

배우 오영수는 유재석과 첫인사를 나누며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반가워했다. 그는 여유 있는 미소와 입담으로 신입 기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오징어 게임’으로 큰 사랑과 주목을 받는 상황에 그는 “붕 뜬 기분이고, 나 자신을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갖고 있어야 하겠다”고 묵직한 소감을 전했다.

MBC
MBC ‘놀면 뭐 하니?‘

 

유재석은 이정재가 오영수 배우에 대해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이라고 한 인터뷰를 언급하면서 당시 현장 분위기를 궁금해했다. 오영수는 “배우들이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었다. 실제 드라마 속 게임을 함께 즐겼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가장 행복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평행봉‘이라 답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오영수는 10대 때부터 무려 60년 동안 ‘평행봉‘을 통해 체력관리를 했으며 이사할 때도 ‘평행봉’ 여부를 체크한다고. 평행봉을 ‘일생의 동반자’라고 일컬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글로벌 깐부’ 오영수 배우와 유재석-미주 앵커의 인터뷰 현장은 이날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 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