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7일 11시 08분 KST

'포 폭파' 발언 논란에 송영길이 "불행 중 다행이라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두고 ”(북한이) 포로 폭파하지 않은 게 어디냐”고 발언해 논란이 된 송영길 의원

뉴스1
송영길 의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두고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에 ‘불행 중 다행이라는 뜻’이라고 17일 재차 해명했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예를 들어 교통사고가 났을 때 ‘우리가 불행 중 다행’이라고 하는 게 사고가 잘 났다는 뜻은 결코 아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기자들이 공식 언론기자회견도 아닌데 이런 내용을 쓰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이 든다.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된다는 측면이 강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 의원은 북한의 도발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빈말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려고 그런 거 같다”며 ”포(砲)로 폭파하지 않은 게 어디냐”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야당에서는 그의 발언을 문제 삼으면서 “국민의 불안감과 국가 안위는 생각지 않은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일뿐더러, 외통위원장으로서는 더더욱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지적이 이어지자 송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이러한 무력행위를 강력히 비판하며, 북의 추가적 도발에 대해 우리 정부는 강력히 대처할 것을 촉구한다”고 입장을 다시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