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3월 17일 22시 42분 KST

"자국민 광대한 학대 중":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첫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을 맹비판했다

북한도 반응할까?

공동취재단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한미일 3각’ 협력을 강조하면서 북한 인권 문제도 언급했다. 발언의 수위가 강한 모습이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와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또 우리가 직면한 과제는 북한의 핵·탄도미사일”이라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다른 동맹 및 파트너들과 함께 북한 비핵화에 대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 인권’을 언급하며 ”(북한 정권이) 자국민에 대해 체계적이고 광범위한 학대를 저지르고 있다”며 ”우리는 기본 권리와 자유를 옹호하고 그것들을 억압하는 것에 맞서야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중국-미얀마 문제와 함께 거론됐다. 이들과 함께 북한이 민주주의를 침해하고 있으며 동맹국들이 맞서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을 향해 ”홍콩 경제를 조직적으로 잠식하고 대만 민주주의를 파괴했다”면서 ”티베트의 인권을 유린하는 등 남중국해 지역에서 영토 주장을 하며 침해를 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미얀마 사태에 대해서는 ”우리는 군부의 쿠데타로 인해서 버마(미얀마)에서 민주주의가 침몰하는 광경을 지켜보고 있다”며 ”군부는 민주적인 선거를 뒤집었고 이들은 평화로운 시위자들을 억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일본과 함께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첫 내각 차원의 순방에 한국을 선택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며  ”우리 사이의 이러한 동맹은 우리 두 나라뿐만 아니라 인도·태평양 지역, 그리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린치핀’(핵심축)이다. 동맹은 변함없고 철통같으며 우정과 상호 신뢰와 공유된 가치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