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1일 07시 30분 KST

"뼈가 남다르다" 남희석이 사유리 아들 젠을 처음으로 안아보자마자 0.1초만에 보인 현실 반응

젠은 조정치의 공연도 취소시킨 아기.

KBS
젠을 안은 남희석의 표정 

방송인 남희석이 사유리 아들 젠의 남다른 무게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20일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2007년 ‘미녀들의 수다’에서 처음 만나 우정을 이어온 남희석이 사유리 모자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만 보다가 젠을 처음으로 직접 만나본 남희석은 ”너무 예쁘다” ”너무 귀엽다”를 연발하던 중 젠을 직접 안아본 후 깜작 놀라고 말았다. ”내가 아기를 한명만 안고 있는 게 맞느냐”고 물은 남희석은 6개월밖에 안 된 젠이 10kg을 넘었다는 이야기에 ”거의 돌잔치 지난 아기의 무게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KBS
남희석과 사유리 모자 

남희석은 사유리가 ”조정치씨가 지난번에 젠을 온종일 안아줬다가 다음날 허리통증으로 공연을 취소해야 했다”고 말하자, 젠의 몸을 직접 어루만진 뒤 ”진짜 뼈가 (다른 아기들과는) 다르다”며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KBS
조정치 
KBS
뼈가 다르다는 젠 

사유리는 지난해 11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젠을 출산했으며, 젠은 신체검사 결과 국내 기준 최상위권의 우량아로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