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06일 09시 24분 KST

경찰이 안희정 지사 성폭행 사건에 수사를 착수했다

충남경찰청이 수사를 맡는다.

뉴스1

안희정 충남지사는 3월 6일 새벽, 수행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입니다. 모두 다 제 잘못”이라며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부로 도지사 직을 내려놓겠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6일 경찰은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안 지사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충남지방경찰청이 인지수사에 착수했다”며 “수사는 충남경찰청 2부장(경무관)이 직접 관여하는 체제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경찰은 JTBC 뉴스룸을 통해 직접 성폭력 사실을 알렸던 김지은 씨의 신변보호에도 나선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경찰은 “불안감을 느끼는 피해자를 위해 신변보호와 심리 케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