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9일 09시 51분 KST

'모욕적 발언 지속' 사탐 1타 이지영이 수학 1타 현우진을 모욕죄 혐의로 고소했다

현우진 강사가 채팅방과 강의 등에서 자신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지속적으로 했다는 주장

이지영 강사 블로그
이지영 강사

스타강사로 유명한 이지영씨가 또 다른 스타강사인 현우진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달 3일 이지영씨가 현우진씨를 모욕죄 혐의로 고소해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이지영씨는 현우진씨가 지난 2018년 수강생들이 모여 있는 오픈 채팅방에서 ‘윤리장애ㅜ그분‘, ‘턱치면 바로 급사’ 등 자신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지영씨는 이어 ”현씨는 올해 1월과 2월 사이 자신이 강의하던 강의실에서 수강생들을 상대로 이씨를 ‘사이비’, ‘XXX 꺾어버려도 무죄’ 등 비하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지영씨는 ”현우진씨의 모욕행위는 단순히 우발적인 상황에서 한 것이 아닌 의도적으로 장기간에 걸쳐 이뤄진 것”이라며 엄벌을 호소했다.

아울러 현우진씨의 추가 혐의를 확인하는 대로 명예훼손으로 추가 고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우진씨는 이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두 사람은 각각 사회탐구와 수학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이른바 1타강사(1등 스타강사)다. 이들은 지난 2017년부터 수강료 문제로 갈등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